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기고] 장인성 시인의 '詩가 있는 쉼터'
편집부 | 승인2020.05.08 09:14
詩가 있는 쉼터
 
 
무는 제 몸이 집이다
안방이고 변소다
저들이 울타리나 문패도 없이
흙속에 실오라기 같은 뿌리를 내리고
조금씩 조금씩 생을 늘리는 동안
그래도 뭔가 믿는 데가 있었을 것이다
그렇게 자신을 완성해가다가
어느 날 농부의 손에 뽑혀나갈 때
저들은 순순히 따라 나섰을까, 아니면
흙을 붙잡고 안간힘을 썼을까
무밭을 지나다가
군데군데 뽑혀나간 자리를 보면
아직 그들의 체온이 남아있는 것 같아
손을 넣어보고 싶다.


이상국 ‘무밭에서’전문
 

칠십 중반이 되도록 고향인 강원도 양양에 눌러앉아 딴 짓 한 번 하지 않고 오로지 시 쓰는 일에만 평생을 보내고 있는 이상국 시인. 그가 첫 시집을 상재했을 때 스스로 평론을 자청했던 신경림은 ‘이 시대의 가장 훌륭한 젊은 시인의 하나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라는 소회를 밝힌 바 있다.
사물을 바라보는 이상국의 시각이 남다르게 따듯하다는 것을 확인했기 때문이다. 시의 생명은 따듯한 시각이다. 따듯한 시만이 독자들을 위로할 수 있고, 여러 문학 장르에서 시문학을 우선으로 치는 까닭도 사람과 사회에 대한 위로기능이 강하기 때문이다.
이 작품에서도 느끼듯 이상국의 시는 참으로 따듯하다. 그리고 그 온기를 우려내는 시어들이 간결하고 순박하다. 꾸밈도 없고 화려하지도 않다. 그런데도 깊은 맛이 있고 울림이 있기에 누구나 쉽게 공감한다. 그것이 독자들의 사랑을 받는 이 시인의 자산일이다. (장인성. 시인)
 

편집부  

<저작권자 © 강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강화읍 동문안길 20번길 5 강화신문(주)  |  등록번호 : 인천 아 01233  |  등록연월일 : 2015년 5월 21일  
발행·편집·대표이사 : 박을양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을양  
Copyright © 2020 www.ghnp.kr.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