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화
강화군, 민. 관. 자원봉사자 피해복구 총력전유천호 군수 피해복구 및 재산피해 적극 지원 대책방안 강구
정현주 기자 | 승인2019.09.10 13:11


태풍 ‘링링’이 전국을 강타한 가운데 인천 강화군의 피해가 80여 억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화군은 10일 태풍 링링에 의한 피해는 총 4,781건으로, 재산피해는 총 77억 5천만 원이라고 밝혔다.

구체적 피해내용을 살펴보면 건물파손이 1,092건, 수목피해 372건, 벼 도복 1,463ha, 비닐하우스 파손 12ha, 과수농가 3.6ha, 인삼 농가 62.4ha, 양어장 5건(새우 21톤), 축산농가 5건(닭 4,000수), 어선 3건, 기타 785건 등이다.

특히, 강화군 전 세대의 약 65%가 정전손해를 입었으며 이 때문인 피해는 더 커질 전망 된다.
이에 유천호 군수는 지난 9일 오전에 비상 확대간부회의를 개최하고, 전 부서가 피해복구에 전념해 줄 것을 지시했다. 해병대에 지원 요청도 했다. 군은 추석명절 전에 긴급 피해복구를 마무리 하기 위해 직원들로 구성된 전담반을 편성하여 신속한 복구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9일부터 이틀간 전 직원을 400명씩 두 개조로 나눠 피해지역에 투입됐다. 해병대 또한 하루 장병 400여 명이 피해복구에 나서고 있으며, 자원봉사자 및 새마을단체, 농민단체, 의용소방대, 주민 등 자원봉사단체들도 피해복구에 전력하고 있다.

피해주민 이상열 씨(56. 강화읍)는 “태풍 때문에 지붕이 뜨여지고 날아가 두 손을 놓고 있었는데, 공무원들과 동네 주민들이 도와줘, 큰 도움이 됐다”면서 “복구에 도움을 주신 분들에게 고마움을 전한다.”라고 말했다.

피해현장 현장 복구를 지휘하고 있는 유천호 군수는 “추수를 목전에 두고 농산물 등 군민들의 재산 피해가 커 걱정”이라며 “피해복구 방안을 마련하고, 재산피해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인천시는 막심한 손해를 입은 강화‧옹진군에 대해 특별재난지역 신청을 검토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정현주 기자  

<저작권자 © 강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강화읍 동문안길 20번길 5 강화신문(주)  |  등록번호 : 인천 아 01233  |  등록연월일 : 2015년 5월 21일  
발행·편집·대표이사 : 박을양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을양  
Copyright © 2019 www.ghnp.kr.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