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현직 강화군의원, 병원 '방역지침 미준수' 논란
양광범 기자 | 승인2020.05.21 10:48

현직 강화군의원이 병원 출입 과정에서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제대로 지키지 않았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21일 오 모 군의원과 주민들에 따르면 오 모 의원은 지난 17일 오후 8시께 강화군의 한 종합병원을 찾았다. 그는 해외에 거주하는 지인의 부모님이 교통사고로 병원에 입원했다는 소식을 듣고 안부를 확인하기 위해 병원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문제는 해당 병원이 보호자가 아닌 오 모 의원의 병원 출입을 사실상 허용했다는 점이다. 현재 코로나19 감염증 예방을 위한 방역지침에 따라 각 병원은 보호자만 면회를 허용하고 있는데, 당시 오 모 의원이 병원 측의 별다른 제지 없이 병원을 출입했기 때문이다.

이 같은 사실이 현장에 있던  주민들을 통해 알려지면서 오 모 의원이 자신의 신분을 이용해 면회를 시도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자, 병원 측은 해당 직원에게 주의를 주는 등 뒤늦은 후속조치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오 모 의원은 “병원에 도착해서 면회가 제한된다는 사실을 알고 병실이 아닌 1층 로비에서 지인 부모님을 만난 것이지 면회를 하려고 한 것은 아니다”며 “당시 직원도 제 신분을 알고있지 않았으며, 저도 신분을 밝히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양광범 기자  ykb2042@hanmail.net

<저작권자 © 강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광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강화읍 동문안길 20번길 5 강화신문(주)  |  등록번호 : 인천 아 01233  |  등록연월일 : 2015년 5월 21일  
발행·편집·대표이사 : 박을양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을양  
Copyright © 2020 www.ghnp.kr.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