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21대 총선 인천 의석수 늘고 선거구 조정될까…지역정가 촉각
편집부 | 승인2020.01.08 00:34

 


(인천=뉴스1) 강남주 기자 = 공직선거법이 지역구와 비례대표 의석수를 현행대로 유지하는 쪽으로 개정됨에 따라 인천 정계는 셈법에 분주하다. 의석수가 늘어나거나 선거구 조정 가능성이 대두되는 탓이다.

7일 인천 정계에 따르면 국회는 지난해 12월27일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하는 선거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개정안은 정당 득표율 연동률을 50%로 하고 적용 의석수(cap)는 30석으로 제한하면서 지역구·비례대표 의석수는 각각 253석, 47석의 현행을 유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21대 총선 지역구 총 의석수는 20대 총선과 변함이 없지만 인구변화에 따라 시·도별 의석수는 변동될 수 있다.

21대 총선의 인구기준일은 지난해 1월31일이다. 이날 총 인구 5182만6287명을 지역구 의석수 253석으로 나누면 국회의원 1명당 평균 인구수는 20만4847명이다.

이를 당시 인천 인구 295만5916명에 대비하면 인천 의석수는 14.4석이 나온다. 현 의석수 13석보다 1석 이상을 더 늘려야 한다는 계산이다.

시·도별 의석수는 국회가 결정하고 이를 바탕으로 선거구획정위원회가 각 선거구를 획정, 국회의장에게 제출한다.

정치권에서는 이같은 계산에도 인천 의석수가 늘어날 가능성은 적다고 관측한다.

전체 의석수가 변하지 않는 상황에서 인천에서 의석수를 늘리면 다른 시·도에서 줄여야 해 의석수가 줄어드는 시·도의 반발이 불 보듯 뻔하기 때문이다. 또 인천은 지난 20대 총선에서 이미 1석을 늘린 바 있어 연달아 의석 늘리기가 부담스럽다.

정계 한 인사는 “인천 의석이 늘어날 가능성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시·도별 이해관계가 얽혀 있어 쉽지 않을 듯하다”며 “이를 둘러싼 국회의 공방이 치열할 전망”이라고 관측했다.

이와 별도로 인천 중·동·옹진·강화, 서갑, 남동을 등 3개 선거구는 조정이 불가피하다.

1개 선거구의 인구는 최소 13만6565명, 최대 27만3129명 이다. 중·동·옹진·강화 인구는 27만9494명, 서갑 29만1139명, 남동을 27만5461명으로 각각 상한선보다 6365명, 1만8010명, 2332명 많다.

정계에선 중·동·옹진·강화는 1개 기초단체를 분리해 다른 선거구로 보내고 서갑은 서을과 동 단위 조정, 남동을은 예외를 적용해 현행을 유지하는 방안 등이 거론되지만 현재로선 어떻게 변할지 알 수 없다.

선거구획정위 관계자는 “각 선거구 획정은 국회가 시·도별 의석수를 정하면 여러 차례 공청회 등을 개최한 이후 결정한다”며 “시·도별 의석수를 모르는 상황에서 각 선거구가 어떻게 조정될지 말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강화읍 동문안길 20번길 5 강화신문(주)  |  등록번호 : 인천 아 01233  |  등록연월일 : 2015년 5월 21일  
발행·편집·대표이사 : 박을양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을양  
Copyright © 2020 www.ghnp.kr.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