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등굣길 여고생 입 틀어막은 20대…"욕해서" 혐의 부인
편집부 | 승인2019.12.20 18:38

 


등굣길 여고생의 입을 틀어막은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0일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약취미수 혐의로 A씨(29)를 입건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전날 오전 8시50분께 인천시 미추홀구 한 거리에서 여고생 B양의 입을 틀어막은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B양이 소리를 지르면서 강하게 저항하자 현장을 벗어나 도주했다.

경찰은 B양의 학교 관계자로부터 신고를 받고 출동해 인근 CCTV 분석 등 추적에 나서 당일 자택에 있던 A씨를 붙잡았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길을 물어봤는데, 학생이 욕을 해서 입을 틀어막은 것 뿐"이라면서 범행 동기 등에 대해 함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날 중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강화읍 동문안길 20번길 5 강화신문(주)  |  등록번호 : 인천 아 01233  |  등록연월일 : 2015년 5월 21일  
발행·편집·대표이사 : 박을양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을양  
Copyright © 2020 www.ghnp.kr.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