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천
인천 붉은 수돗물 피해 주민, 손해배상금 5억원 추가 청구
강화신문 | 승인2019.11.01 21:41

박남춘 인천시장이 지난 18일 붉은 수돗물 사태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뉴스1


인천 서구 청라주민들이 부실 대응으로 '붉은 수돗물 사태'를 키운 인천시를 상대로 법원에 손해배상을 추가 청구한다.

인천 청라 지역 인터넷 커뮤니티 '청라국제도시총연합회(청라총연)'에 따르면 11월 중순께 인천지법에 붉은 수돗물 사태에 대한 피해 보상 명목으로 손해배상금 5억여 원(예정)을 추가 청구할 예정이다.

청라총연은 앞서 지난달 21일 인천시를 상대로 붉은 수돗물에 대한 피해 보상 명목으로 인천지법에 1차 손해배상금 5억8950만원을 청구한 바 있다.

당시 청라국제도시 및 루원시티 주민 1179명이 손해배상금을 1인당 50만원으로 산정했다.

청라총연은 1차 청구 후 2차 손해배상 청구 소송인단을 모집하고 있다.

청라총연은 1일 현재 2차 청구인이 1000여 명 이상 될 것으로 추정하고 11월 중순 2차 손해배상 청구를 할 예정이다.

지난 5월30일 발생한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는 풍납취수장 정기점검으로 수계전환을 실시하면서 비롯됐다.

시상수도사업본부는 정수장 관로를 역류시킬 때 수압을 급격히 올려 통상 10시간가량 소요되는 과정을 10분만에 진행했다.

초동 대처 미흡으로 북항분기점 밸브 개방 당시 탁도는 0.6NTU(먹는물 기준 0.5NTU)로 30분간 탁도가 3배 증가한 유래없는 일도 발생했다.

시는 환경부 등 정부합동조사단과 원인 조사를 벌여 지난 6월 초기 대응 부실과 탁도계 고장 사실을 인정하고 후속 대응을 했으나,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가 불거진 4개월여 뒤인 지난 9월 경찰 조사를 통해 탁도계 고장이 아닌 (시상수도사업본부 공무원들에 의해) '고의로 꺼진'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붉은 수돗물 사태는 정상화가 되기까지 67일이 소요됐다.

이로 인해 총 26만1000세대 63만 5000여 명이 피해를 당한 것으로 추산됐다. 이 중 4만1561세대, 소상공인 902개 업체가 총 103억6000여만 원 상당의 보상금을 신청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강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강화읍 동문안길 20번길 5 강화신문(주)  |  등록번호 : 인천 아 01233  |  등록연월일 : 2015년 5월 21일  
발행·편집·대표이사 : 박을양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을양  
Copyright © 2019 www.ghnp.kr.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