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강화 단독주택서 80대 여성 머리에 피 흘린채 숨져
강화신문 | 승인2019.09.12 05:14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10일 오후 1시 30분쯤 인천시 강화군 양사면의 단독주택 거실에서 A씨(84·여)가 뒷머리에 피를 흘린채 숨져 있는 것을 이웃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웃 주민은 어머니가 전화를 안받는다는 A씨 아들의 연락을 받고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시신에 대한 부검을 국과수에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머리 상처가 어떻게 났는지 수사중"이라며 "타살 등 여러가지 상황을 고려해 수사중"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강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강화읍 동문안길 20번길 5 강화신문(주)  |  등록번호 : 인천 아 01233  |  등록연월일 : 2015년 5월 21일  
발행·편집·대표이사 : 박을양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을양  
Copyright © 2019 www.ghnp.kr.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