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강화 새마을회, 사랑의 집 고쳐주기 운동복지 사각지대, 홀몸어르신 주택 등 새집같이 고쳐 ......... 주민들 호응 높아.
정현주 기자 | 승인2019.08.19 11:05

심화식 군 새마을회장과 유천호 강화군수 등 지역주민들이 입주를 축하는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사진=강화군청)



인천 강화군 새마을회(회장 심화식)가 관내 도서지역 사랑의 집 고쳐주기 사업을 추진하는 등으로 지역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군 새마을 회는 지난 16일 서도면 아차도리에서 유천호 강화군수와 신득상 군의회의장, 새마을가족, 지역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랑의 집 고쳐주기 운동에 의해 완공된 홀몸 어르신 주택 입주식을 가졌다.

지난 7월부터 시작된 이 사업은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어려운 이웃의 보금자리를 고쳐주는 사업이다.

그동안 서도면 새마을지도자협의회(회장 정동식) 회원들은 도선을 이용해 건축 자재를 옮겨야 하는 등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었지만, 지붕, 도색, 화장실, 도배, 장판, 전기, 보일러 교체·정비 등 쓰러져 가던 가옥을 새집같이 말끔하게 단장했다.

비만 오던 빗물이 방으로 흘러들어 애를 태웠다는 홀몸 어르신 A모씨는 “여러 가지 여건이 맞지 않아 집수리를 엄두도 못 내고 있었는데, 새마을회원들이 새집같이 고쳐주어서 감사하다.”라면서 “앞으로 새집에서 빗물과 추위 걱정이 없이 살 수 있어 너무 행복하다.”고 말했다.

특히 불볕더위에 구슬땀을 흘리며, 집 수리를 하는 회원들을 응원해 오던 군 새마을부녀회(회장 전수진)는 이날 주민을 위해 삼계탕을 직접 준비해 대접하기도 했다.

심화식 회장은 “이번 사업으로 어려운 계층의 자활의지를 높이고, 더불어 사는 사회공동체 운동을 실천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라며 “사업을 위해 적극적으로 도와준 강화군과 새마을지도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유천호 강화군수 또한 “어려운 이웃을 위해 더운 날씨에도 사랑의 집 고쳐주기 사업을 진행해 주신 심화식 회장님과 새마을회원님들께 감사드린다.”라며 “앞으로도 더불어 살아가는 풍요로운 강화를 만들어 나가는 데 함께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강화군 새마을 회는 추가로 집 수리가 필요한 어려운 이웃을 선정해 남은 하반기에 2차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정현주 기자  

<저작권자 © 강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강화읍 동문안길 20번길 5 강화신문(주)  |  등록번호 : 인천 아 01233  |  등록연월일 : 2015년 5월 21일  
발행·편집·대표이사 : 박을양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을양  
Copyright © 2019 www.ghnp.kr.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