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정부 땅 불하받아 시세차익 김포시의원., 업무상횡령 혐의 檢 조사
강화신문 | 승인2019.07.29 20:06

김포시의회 /뉴스1 DB © News1 정진욱 기자


(김포=뉴스1) 정진욱 기자 = 김포시 현직 시의원이 마을 주민들로부터 업무상횡령 혐의로 피소,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양촌읍 구래1리 주민들과 인천지검 부천지청 등에 따르면 김포시의회 A의원은 구래리 이장을 맡고 있던 2011년 11월께 마을회 관계자 B·C·D씨와 함께 마을회관 건립 목적으로 옛 양촌면 구래리 소재 한국농어촌공사 소유 토지 582㎡의 땅을 불하(국가나 공공단체 재산을 개인에게 매각하는 일) 받았다.

농어촌공사는 마을회관을 건립하려 한다는 시측의 협조공문에 따라 같은해 10월 불하를 결정했다.

A의원 등 관계자 4명은 마을회 명의가 아닌 개인 명의로 지분을 나눠 땅을 매입한 뒤 마을회관을 짓지 않고 2015년 7월과 2016년 4월쯤 각각 매각했다.이 과정에서 D씨는 개인사정에 따라 E씨로 교체됐다.

해당 토지 일대는 불하 당시에도 신도시가 개발중이었다. 주민들은 매매 시세차익이 총 1억여원에 달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현 이장과 마을회 감사는 지난 2018년 12월 A의원 외 3명이 업무상횡령을 했다며 검찰에 고소했다.

A시의원과 마을회 감사는 이달 18일 검찰에 출석, 대질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개인에게 매각된 구래1리 마을회관 부지, 주변에는 신도시가 들어서 있다. © News1 정진욱 기자


검찰 관계자는 "A시의원에 대한 고소장이 접수돼 조사 중인 것은 맞지만, 수사 중인 사안이라 내용은 공개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A시의원은 "일부 마을주민들이 심증만으로 고소를 한 것이고, 최근 경찰조사에서도 무혐의 결론이 났다"며 "이번 검찰조사에서도 혐의가 없음을 증명할 수 있는 서류를 제출했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부터 공익적 목적으로 매입했기 때문에 땅을 4년 동안 (매각 않고)갖고 있었지 시세차익을 올리려던 게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는 또 "마을회가 해산될 때 이의제기하지 않고 (해산시점부터) 4년이 흘러 문제 삼는 건 불순한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찰은 올해 초부터 이 사건을 수사해 이달 8일 혐의없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강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강화읍 동문안길 20번길 5 강화신문(주)  |  등록번호 : 인천 아 01233  |  등록연월일 : 2015년 5월 21일  
발행·편집·대표이사 : 박을양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을양  
Copyright © 2019 www.ghnp.kr.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