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화
강화군, 유령건설회사 일제 단속 손본다
정현주 기자 | 승인2019.07.22 11:25
인천 강화군은 오늘부터 9월 30일까지 전문건설업체에 대한 실태조사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역건설산업 활성화에 역행하는 건설시장의 불합리한 문제들을 없애고, 공정질서를 확립하기 위해서다. 군은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수주만을 목적으로 설립해 부실시공 등의 문제를 일으키는 페이퍼 컴퍼니 회사들을 집중적으로 단속할 예정이다.
오는 8월 10일까지 계도기간을 운영해 관내 전문건설업체 실태조사 안내 및 사전 지도에 이어, 불법 건설업체 현장조사반 4개조(8명)를 편성해 사무실을 방문 등 등록기준 여부를 살펴볼 방침이다.
유천호 강화군수는 “건설업은 지역 내 경제 전반에 미치는 파급 효과가 큰 만큼 이번 기회에 건설업계의 불공정 관행을 개선하고 건전한 수급균형을 확립해 지역건설산업의 공정질서를 바로잡아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현주 기자  

<저작권자 © 강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강화읍 동문안길 20번길 5 강화신문(주)  |  등록번호 : 인천 아 01233  |  등록연월일 : 2015년 5월 21일  
발행·편집·대표이사 : 박을양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을양  
Copyright © 2019 www.ghnp.kr.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