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女직원 성추행 혐의’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검찰 송치
강화신문 | 승인2019.07.15 16:38

이재현 서구청장/뉴스1 © News1


회식 자리에서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입건된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이 검찰에 넘겨졌다.

인천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계는 15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이 구청장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 구청장은 지난 1월 11일 인천시 서구의 한 노래방에서 서구 기획예산실 여직원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구청장은 당시 기획예산실 직원들과의 회식자리에서 1차로 저녁 식사와 함께 술을 마신 뒤, 2차로 노래방으로 옮긴 자리에서 직원을 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구청장은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성범죄 사건이기 때문에 피해자가 특정될 수 있어 구체적 피해 인원에 대해서는 밝힐 수 없다"며 "목격자 증언, 피해자 진술 등을 토대로 혐의를 확인해 검찰에 사건을 넘겼다"고 말했다.

이 구청장의 성추행 의혹 관련 사태는 서구청 공영 주차장 건물에서 직원 1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어 장례가 치러진 다음날 회식 자리가 마련된 데다 회식 중 구청장의 여직원 성추행 소문까지 나돌면서 불거지기 시작했다.

이 구청장은 논란이 일자 회식 자리에 대한 해명을 하는 과정에서 사실상 직원 볼에 뽀뽀를 했다고 인정하는 입장을 내 논란이 확산됐다.

당시 이 구청장은 입장문을 통해 '그간 고생이 많았던 남녀 직원들 볼에 고마움을 표현한 것'이라며 '직원들은 일상적으로 있을 수 있는 격려라고 이야기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구청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 직원은 경찰에서 구청장의 부적절한 신체 접촉에 대해 불쾌한 심경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고, 경찰은 지난 6월 15일 이 구청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를 벌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강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강화읍 동문안길 20번길 5 강화신문(주)  |  등록번호 : 인천 아 01233  |  등록연월일 : 2015년 5월 21일  
발행·편집·대표이사 : 박을양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을양  
Copyright © 2019 www.ghnp.kr.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