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아내 때려 살해' 유승현 전 김포시의장 기소
정현주 기자 | 승인2019.06.14 20:08

살인혐의로 구속된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55)이 검찰 송치를 위해 김포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골프채 등으로 아내를 때려 숨지게 한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이 재판에 넘겨졌다.

인천지검 부천지청 형사2부(박영준 부장검사)는 14일 살인혐의로 구속된 유승현 전 의장(55)을 구속기소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15일 오후 4시 57분쯤 김포시 양촌읍 자택에서 아내 A씨(53)의 온몸을 골프채와 주먹 등으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 전의장은 범행 후 119에 직접 전화를 걸어 신고한 후 출동한 경찰에 체포됐다. 현장에는 소주병과 피묻은 골프채가 있었고 유씨의 아내 B씨는 온몸에 심한 멍과 피를 흘린 채 숨져 있었다.

김포경찰서는 지난달 22일 오후 5시쯤 법의학 소견서 및 그 동안의 수사 내용을 종합해 상해치사 혐의로 구속된 유 전 의장을 살인혐의로 죄명을 변경해 이날 검찰에 송치했다.

죄명을 변경한 이유에 대해 경찰은 디지털포렌식 분석을 통해 유 전 의장의 휴대폰에서 살인을 계획했을 것으로 보이는 검색어를 다수 확인했고, 골프채 2개가 부러질 정도의 폭행이 상당시간 지속됐을 것으로 보이는 점, 부검 소견 등을 종합해 유 전 의장의 죄명을 살인으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형법은 상해치사의 경우 3년 이상의 유기징역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는 반면 살인죄는 사형, 무기 또는 5년 이상의 징역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검찰 역시 유 전 의장의 구속기간을 10일 연장하며 추가 수사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 전 의장은 "아내와 함께 술을 마시며서 대화를 하다 쌓인 감정이 폭발해 홧김에 범행을 했다"며 '고의적인 범행이 아닌 우발적인 범행'이라고 주장했다.

유 전 의장은 2002년 김포시의회 의원으로 정치에 입문해 2012년부터 2014년까지 김포시의회 의장을 지냈다. 2017년부터는 김포복지재단 이사장직을 맡았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정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강화읍 동문안길 20번길 5 강화신문(주)  |  등록번호 : 인천 아 01233  |  등록연월일 : 2015년 5월 21일  
발행·편집·대표이사 : 박을양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을양  
Copyright © 2019 www.ghnp.kr.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