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경찰, 42억 도로공사 불법하청 의혹 김포시 건설사 3곳 수사 중
정현주 기자 | 승인2019.06.01 15:52
김포시로부터 수십억원대 도로공사를 수주한 지역 내 전문건설업체들이 특정업체에게 재하도급을 주거나 공사 면허를 대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1일 경기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이들 업체는 2014년 김포시로부터 약 42억원 상당의 도로확장 및 포장공사를 수주한 후 다른 업체에게 일감을 넘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업체는 일종단종면허를 가지고 있는 업체로 다른 업체에 일감을 줄 수 없다.

앞서 경찰은 지난 27일 검찰로부터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도로시설물 시공업체인 L건설 등 김포지역 3개 전문업체를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현재 압수한 서류 등을 분석중이며,이들 업체가 수수료를 챙기고 일감을 넘겼는지도 확인중이다.

또 불법재하도급과 함께 관련 면허가 없는 업체에 면허를 대여해 주고 대가를 받는 등 건설산업기본법 등의 위반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를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발주처인 김포시의 묵인 여부에 대해서도 집중적으로 살필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확보한 자료를 분석중"이라며 "분석이 끝나는 대로 업체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정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강화읍 동문안길 20번길 5 강화신문(주)  |  등록번호 : 인천 아 01233  |  등록연월일 : 2015년 5월 21일  
발행·편집·대표이사 : 박을양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을양  
Copyright © 2019 www.ghnp.kr.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